내가 다쳤을때는?



자동차 사고가 발생하게 되면 타인만 다치는 것이 아닙니다.
바로 자신과 자신과 같이 탄 가족이 다치거나 사망할 수 있는데요.
자동차사고로 자신이나 가족이 다쳤을 때 보장받을 수 있는 항목이 바로 자기신체손해와 자동차상해입니다.
자기신체사고와 자동차상해는 의무가입은 아니더라도 자신이 다치는 상황을 대비해 필요한 담보인데요.
자기신체사고와 자동차상해의 차이는 보험료로 더 많은 금액을 지출하고 더 많은 보장ㅇ르 받을 것인지의 차이 입니다.
자기신체사고는 보험료가 저렴한 대신 치료비에 대해서만 보장받을 수 있는데요.
사망 시 사망보험 가입금액, 후유장애시 후유장애 등급별 가입금액을 보장받을 수 있으며, 부상 시 부상등급별 한도금액 내에서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.
또한 과실비율에 따라 공제한 후에 보험금을 지급하다보니 실제 병원비에 비해 적은 금액을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.
또한 자동차 사고로 다쳐서 일을 못하는 동안 발생하는 휴업손해나 위자료 등은 받을 수 없다는 단점이 있습니다.

자동차상해는 자신의 과실비율에 상관없이 가입금액 내에서 치료비 뿐만 아니라 휴업손해비와 위자료 등을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.
즉 자동차상해는 보험료를 많이 낸 만큼 보장을 많이 받을 수 있습니다.